사진/음식2008.03.31 22:35
설 연휴를 맞아 일찌기 들른 대구에서 처남의 소개로 찾은 중국집 가야성.
가야기독병원만 찾으면 옆 골목길에 위치한 가야성은 어렵잖게 찾을 수 있다.

도착 시간이 12:20 분 즈음이었는데도 빈 자리 하나 없이 몇몇 팀이 줄을 서며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대구에서는 웬간해선 보기 어려운 광경이었다.
줄을 서고 손님들의 식사 모습, 점원들의 서빙 모습 등을 지켜보았는데, 개인적으로 맛이 없는건 참아도 더러운 건 못참는 성미인지라...^^
주방에서 나오는 짬뽕 그릇에 흘러내린 국물을 행주로 쓰윽 닦는 모습이며, 테이블 정리 후에도 웬지 불결해보이는 모습들이 음식을 먹기 전에 이미 식욕을 상당히 감퇴시켰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20여분 기다린 후 자리에 앉아 시킨 탕수육과 짬뽕 .
소스에 범벅이 된채로 나온 탕수육은 너무 눅눅해서 먹기가 상당히 거북할 정도였고, 이 후에 나온 짬봉에서도 그나마 양호한 국물을 제외하면 그리 감흥을 받기는 어려웠다.
가격이 2천원 정도 저렴하긴 하지만 개인적으론 사무실 근처 중국집보다도 훨씬 못한 맛이다.

이러한 음식점들을 볼 때마다 눈을 찌푸리지 않을만큼의 청결함도 갖추면 더욱 좋을덴데 라는 기대를 가져보지만 변하진 않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눅눅해서 먹기 거북했던 탕수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205] 맛집(?) 가야성  (0) 2008.03.31
[070429] 여인천하 숯불가든  (4) 2007.05.01
[070414] 왕손짜장  (2) 2007.04.21
매운 오뎅... 그리고 쿨피스  (0) 2006.07.14
Posted by matia

댓글을 달아 주세요